내 이야기
 당신의 흔적
 과거의 잔재
 MusicPlay~!!
 
나의 목표
   - 운동하기
   - 부지런해 지자
   - 게시판을 꾸준히 볼 것!
   - 책도 계획을 세워 꾸준히!
   - 목표를 잊지 말자!


문득 드는 생각
:) - hogata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주는 괴. . .
잘 지내냐? 난 순진이다. 올만에 여기 들어오니 반갑네. 자주자주 보자구~~~ - 순진이
더 많이..
귀여워~ 딱이네 ㅎㅎ - 마늘양
2008년 여름끝. 그러나 가을은 . . .
제 근황도 간략히... - 전 여전히 구리... 머네요. - 비싼 음료 끊은지 오래에요. - 커피도 역시 집에. . . - pusill
더 많이..
화이팅!! - hogata
스팸방지 시스템 가동 3일째!
우와 대단해! - hogata
For a reason
하이룽! - hogata
시간여행자의 아내 - The Time . . .
아 나도 책좀 읽어야 하는데 =.= 메마른 나날이여.. - hogata
초콜릿의 뒷 맛이 쓴 이유
그래서 나는 초콜렛을 전혀 받지 않았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 . . - 불량소년
너구리...
하하하... - pusill



도움말 보기
이전 단어들 보기
NG(2) 38
대장메뚜기
goodbye(1) 39
energy 40
morrie
yes(1) 41
sex(1) 42
불량소년
xyz(2) 43
doortts
zax(2) 44
불량소년
jj 45
j
위에 j는 준식이고 jj는 준식♡지선이래.. (-┏)(1) 46
hogata
jola man 47
B형
negative 48
ex(3) 49
대장메뚜기
xpeed(1) 50
doortts 51
무씸왕
season(1) 52
doortts
nobody 53
아무도 ... 않다
yellow 54
희망
wonderful(1) 55
doortts
light 56
isyoon
tdd 57
tdd
시즌 5.
What is marix?

::끝말
 Sign 
execute time : 0.46521 sec
보기드문 단어들은 코멘트로 뜻을 달아주세요!(^_^);;


끝말잇기 시즌 4. End
분합니다!

아! 분합니다! '불량소x'스캐럽(젠장, 난 그게 뭔지도 잘 모른다구!!) 한방에 한 시즌이 끝나고 말았습니다. 앞으로 스캐럽! 금지 되겠습니다.(-_-) 참고로 원소이름도 금지 되겠습니다.
흠흠.. 어쨌든 시즌의 신선한 단어상은 hogata군의 '닝기리' 에게 돌아갔습니다.



하.여.튼!! 주인장, 본인, 불타오르고 있습니다요!! (우욱~!!!)


끝말잇기 시즌 3. part 2 End
쉽니다!

그동안 참여해 주신 분들 덕분에 많은 영화에 대해서 배우고, 또 다시 떠올리며 즐거웠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래 오래가버린 듯 하여 이쯤에서 마무리를 지을까 합니다. 다음에 시작할때는 시스템도 좀더 손봐서, 더더 즐겁고 유쾌한 놀이(?)가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


끝말잇기 시즌 3.
당황스런 엔딩!

사상초유의 숫자, 단 세 개만으로 시즌 3이 끝났습니다. (시즌이란 단어가 무색한 순간이군요.) 이번엔 한 석달쯤 가야지~ 하고 맘 먹었었는데, 그 충격이란... 어쨌든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드림님"티파니에서 아침을" 이었슴다. 시즌 winner가 되신걸 축하드립니다. (^_^)/~
그런데 이번엔 시즌4로 바로 넘어가지 않고 시즌3. part 2 를 진행할까 합니다. 그리고 규칙도 약간 바꾸었습니다. 단어자체가 아닌 공통코드연결입니다.


part2. Guide
이를테면 이런게 가능한거죠.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자~ 봅시다.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장님이 주인공,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알파치노가 주연 ... 아시겠죠?

그럼 시즌 3, part 2 시작입니다.(^_^)


끝말잇기 시즌 2.
End!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대장메뚜기님"거지근성" 이었슴다. 사자성어는 역시 좀 어려웠던것 같습니다. 다음 시즌은 좀더 재밌는 걸로 해야 겠슴다. 음.. 영화제목 끝말잇기는 어떨까 생각중이네요

그럼 시즌 3는 월요일부터 바로 시작하겠슴다


끝말잇기 시즌 1.
대망의 종료!

마지막 단어는 morrie님"용솟음" 이었슴다. 의외로 '음'을 잇지 못하였더군요. 이상하네.. '음악','음치' 등등등 많았는데... (...) 하여튼...

그럼 시즌 2는 조만간에 다시~~ (^_^)/~ 감사합니다.
(휘리릭~)

















since 2000.3.27


doortts 단어 사전


현재 9


 Login   Join   

   2008년 12월 08일 Mon ( 480 )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주는 괴로움
때때로 내가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사실에,
그리고 가끔은 마음속으로 우쭐하기도 한다는 사실에,

한없이 부끄러울때가 있다.

노력하고는 있지만, 실제로 더 노력할 수 있는 여지를 많이 남겨둔 채 하는 노력이라는 걸 스스로는 알기에 또 부끄럽고,

어디가서 내가 누굴 가르친다는 사실을 말하기가 또 부끄럽다.

누구를 가르치는게 높은 지식만으로 하는 건 아니라는 건 알지만, 그래도 내가 무슨 인성을 가르치는 초등 교사도 아니고, 이거야 원...

나한테서 뭘 배운다는 사람들에게
때때로 미안한 마음이 든다.

다시 돌아오지 않는 소중한 시간을 사용했으면, 좀 더 나은 사람에게 좀 더 나은 배움의 기회를 가져야 하는데 말이다.

어쨌든,
부끄럽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하는 수 밖에..

   2008년 11월 18일 Tue ( 479 )
좋은 글임에도 감동 받지 못하는 경우
“담론서” 라는 류의 책이 있죠.

처음엔 감동 받는데, 천편일률이랄까요?
여러책을 꾸준히 읽다 보면, 고만고만해 보이기 시작합니다.

몰라서 못하는 것 보다, 아는데 못하는게 더 많아지기 시작하는 거죠.

“일찍자고 일찍일어나자. 술을 줄이자. 운동을하자. 담배를 끊자. 가정에 충실. 친구에게 신의를. 등등등”

그 외에도 얼마나 많습니까?

뭐, 그런거 아닐까요?

그래도 의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망각에 대한 재자각” 도 될 수 있고요, 어쩌면 그 책이, 독자의 첫 번재 책일 수도 있으니까요.

예전에 한 참 유행했던,
“마음을 여는 101가지 이야기” 책의 어느 글을 읽고는
저도 부모님께 전화해서 잔뜩 용기를 내서는

“사랑해요. 엄니. 아버지”
라고 했다가,

“아야, 뭔일있나?”

라며 오히려 걱정을 끼쳤던 것 처럼요. (^_^);;

ㅎㅎㅎ

두 분 다 먼 발치서 우러러 보는 분들이라, 가끔씩 주고 받으시는 글들이 “즐겁다” 라고 말씀 드리면, 제가 너무 무례한 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즐겁게 읽고 있습니다.

약간 딴 얘기 입니다만,
“애정으로 이야기 하니까 서로 상처 받지 않기!” 라는 생각을 밑바탕에 두고, 눈치 보지 않고 서로 많은 이야기 할 수 있는 사람이 주변에 많았으면 좋겠다라고 혼자 생각해 봅니다.

   2008년 09월 16일 Tue ( 478 )
2008년 여름끝. 그러나 가을은 아직. 2008년 근황입니다.
2008년 여름이 끝났습니다.
그러나 가을은 아직 이네요.

오늘도 날이 어찌나 덥던지 말입니다.

2008년 근황입니다.

- 상암동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 이틀전 부터 베스킨 라빈스의 카라멜 블라스트에 빠져 있습니다.

- 세븐 몽키즈라는 맛있는 커피점이 있네요!

- 동생은 결혼 했구요!

- 근래의 건강상태는 별로입니다.

- 실은 다른곳에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doortts.tistory.com (기술적인 이야기들이라 재미는 없습니다)

- 체중은 다소 늘었네요. (72kg)

- 왼쪽 상단을 보니, 새삼 놀랍네요. 8년이나 되었군요!

- 모두들 건강하세요! (^_^)/ 굿.럭. 입니다.

   2008년 08월 07일 Thu ( 477 )
문득 드는 생각
도대체 나는 무얼 하고 있는 걸까?

쉽지는 않지만 그래도 열심히는 살고 있는 걸까?

그런걸까?

뭐, 나아지겠지. :)

   2008년 05월 27일 Tue ( 476 )
삶에 대한 두려움
살아오면서...


삶이 지루했다던가,

내 인생이 싫었다던가 했던 적은 있어도,

삶이 두려웠다고 느낀적은 없었다.


하지만 근래에는 참 무서운게 많다.

가진게 많으면 무서운것도 만다고 하는데,

난 가진것도 많지 않은데 무섭다.


아마

최근 몇년 사이에,

내가 곧잘 병약하게 지냈고,
또 그런 처지 치고는 소중한 사람과 함께였기에

그런건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아주 가끔은

혼자였던 시절로 돌아갔으면 하고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적어도 그 시절엔,

작은 일에도 이리 크게 가슴이 아프게 만드는
그런 사람은 없지 않았던가...

   2008년 04월 21일 Mon ( 475 )
IT (=In This?) World
'사람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다는 기치 아래 존재하는 이 세상(IT)은
매우 아이러니 하게도 그 참여자들의 삶은 곧잘 어지간한 3D는 저리 가라 하는 수준밖에
되질 않곤 한다.

밤낮없이 자신의 Life meter 를 줄여가면서 일하지만,
그 결과 누리게 되는 댓가는 무엇인가?

좀 더 나은 시스템과 종사자들을 위한 신기술은 끊임없이 나오고 있지만,
열심히 따라가려 노력해도 그 성과가 눈이 쉽게 보이는 일은 잘 없다.

기술들과 그에 바쳐진 사람들의 피와 땀은 결국
시스템을 팔팔하게 살리지만, 정작 본인들은 그 장소에 환멸을 느끼곤 한다.

나 또한 청소차만 지나다니는 새벽길을
'내가 무슨 큰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리 살고 있나?' 하며
눈물 주륵주륵 흘리며 출근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런시절을 겪으면서도,
여지껏 내가 이 업계에 남아 있는 이유는,

별것 아닌 오기 한 점,

조그마한 바람 한결에 지나지 않더라도
업계의 삶을 바꾸어보리라, 내 주변 만이라도 다른 세상의 아침을 맞이하게 하리라 하는
치기어린 목표가 있어서이다.

실력을 키우고, 힘을 키워
어떻게든 노력해보고 물러나도 물러나야하지 않겠나... 하고 생각하고는 있는데,

지금처럼 해서 과연 그런 날이 올까?

싶은 생각에 마음 한켠이 살짝 시려온다.


   2008년 04월 11일 Fri ( 474 )
사상교육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라던가

'고객 가치 창조를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이라는 구호는

왠만한 기업에서는 쉽게 볼 수 있는 문구들이다.

그런데


위와 같은 내용의 실현을 위해 모두가 총력을 기울이는 이유가

'왜냐하면 고객이 돈을 주니까!'

라는 말의 포장일 뿐이라면,

'젠장! 지대로 싫구나! 싫어!'

인거다.


그럼 뭐가 있겠냐고?

글쎄...

'같은 세상을 좀더 자유스럽고 아름답게 살아가기 위해,
함께 존중하고 협력해서 발전된 세상을 만드는 발판이 되기 위해 위해 기울이는 노력!! 인거다 '


라는 식으로 믿고 싶다면

역시 난 Foolish Dreamer 인가?


[1] 2 [3][4][5][6][7][8][9][10]..[68] [다음 글]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oort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