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야기
 당신의 흔적
 과거의 잔재
 MusicPlay~!!
 
나의 목표
   - 운동하기
   - 부지런해 지자
   - 게시판을 꾸준히 볼 것!
   - 책도 계획을 세워 꾸준히!
   - 목표를 잊지 말자!


문득 드는 생각
:) - hogata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주는 괴. . .
잘 지내냐? 난 순진이다. 올만에 여기 들어오니 반갑네. 자주자주 보자구~~~ - 순진이
더 많이..
귀여워~ 딱이네 ㅎㅎ - 마늘양
2008년 여름끝. 그러나 가을은 . . .
제 근황도 간략히... - 전 여전히 구리... 머네요. - 비싼 음료 끊은지 오래에요. - 커피도 역시 집에. . . - pusill
더 많이..
화이팅!! - hogata
스팸방지 시스템 가동 3일째!
우와 대단해! - hogata
For a reason
하이룽! - hogata
시간여행자의 아내 - The Time . . .
아 나도 책좀 읽어야 하는데 =.= 메마른 나날이여.. - hogata
초콜릿의 뒷 맛이 쓴 이유
그래서 나는 초콜렛을 전혀 받지 않았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 . . - 불량소년
너구리...
하하하... - pusill



도움말 보기
이전 단어들 보기
NG(2) 38
대장메뚜기
goodbye(1) 39
energy 40
morrie
yes(1) 41
sex(1) 42
불량소년
xyz(2) 43
doortts
zax(2) 44
불량소년
jj 45
j
위에 j는 준식이고 jj는 준식♡지선이래.. (-┏)(1) 46
hogata
jola man 47
B형
negative 48
ex(3) 49
대장메뚜기
xpeed(1) 50
doortts 51
무씸왕
season(1) 52
doortts
nobody 53
아무도 ... 않다
yellow 54
희망
wonderful(1) 55
doortts
light 56
isyoon
tdd 57
tdd
시즌 5.
What is marix?

::끝말
 Sign 
execute time : 0.45757 sec
보기드문 단어들은 코멘트로 뜻을 달아주세요!(^_^);;


끝말잇기 시즌 4. End
분합니다!

아! 분합니다! '불량소x'스캐럽(젠장, 난 그게 뭔지도 잘 모른다구!!) 한방에 한 시즌이 끝나고 말았습니다. 앞으로 스캐럽! 금지 되겠습니다.(-_-) 참고로 원소이름도 금지 되겠습니다.
흠흠.. 어쨌든 시즌의 신선한 단어상은 hogata군의 '닝기리' 에게 돌아갔습니다.



하.여.튼!! 주인장, 본인, 불타오르고 있습니다요!! (우욱~!!!)


끝말잇기 시즌 3. part 2 End
쉽니다!

그동안 참여해 주신 분들 덕분에 많은 영화에 대해서 배우고, 또 다시 떠올리며 즐거웠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래 오래가버린 듯 하여 이쯤에서 마무리를 지을까 합니다. 다음에 시작할때는 시스템도 좀더 손봐서, 더더 즐겁고 유쾌한 놀이(?)가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


끝말잇기 시즌 3.
당황스런 엔딩!

사상초유의 숫자, 단 세 개만으로 시즌 3이 끝났습니다. (시즌이란 단어가 무색한 순간이군요.) 이번엔 한 석달쯤 가야지~ 하고 맘 먹었었는데, 그 충격이란... 어쨌든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드림님"티파니에서 아침을" 이었슴다. 시즌 winner가 되신걸 축하드립니다. (^_^)/~
그런데 이번엔 시즌4로 바로 넘어가지 않고 시즌3. part 2 를 진행할까 합니다. 그리고 규칙도 약간 바꾸었습니다. 단어자체가 아닌 공통코드연결입니다.


part2. Guide
이를테면 이런게 가능한거죠.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자~ 봅시다.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장님이 주인공,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알파치노가 주연 ... 아시겠죠?

그럼 시즌 3, part 2 시작입니다.(^_^)


끝말잇기 시즌 2.
End!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대장메뚜기님"거지근성" 이었슴다. 사자성어는 역시 좀 어려웠던것 같습니다. 다음 시즌은 좀더 재밌는 걸로 해야 겠슴다. 음.. 영화제목 끝말잇기는 어떨까 생각중이네요

그럼 시즌 3는 월요일부터 바로 시작하겠슴다


끝말잇기 시즌 1.
대망의 종료!

마지막 단어는 morrie님"용솟음" 이었슴다. 의외로 '음'을 잇지 못하였더군요. 이상하네.. '음악','음치' 등등등 많았는데... (...) 하여튼...

그럼 시즌 2는 조만간에 다시~~ (^_^)/~ 감사합니다.
(휘리릭~)

















since 2000.3.27


doortts 단어 사전


현재 9


 Login   Join   

   2004년 09월 16일 Thu ( 341 )
Lights, shadows and stories...



What is the life but maddness...


   2004년 09월 10일 Fri ( 340 )
영화관람 EVENT 발.동.!!

시간 : 돌아오는 일요일 오후 1시

장소 : 메가박스 1관(!!!)

영화 : 연인, 장예모


영화가 좀 긴가 봅니다요.
2시 타임에는 없고,
1시 다음은 3시 45분 입니다.

그래서 1시로 했습니다.

그리고 관람관은 메가박스 1관!! (국내 최대 화면이라죠!!)

여유있게 2장 더 예매했으니,
참석 하실 분은 미리 알려주세요.

감사합니다.

   2004년 09월 07일 Tue ( 339 )
일요일 오후 2시에 시간이 되시면



같이 영화나 보시죠.

장이모 감독의 '연인' 말입니다.

나이도 조금씩 들어가고 하다 보니,
사람 가리는 낯은 조금은 적어지는 듯도 합니다만,

이런 걸 내걸기란 부끄럽기 그지 없군요.
(예젠에 한 번 실패한 경험이 있는관계로 더더욱 말이죠)

그래도 문뜩 사람들이 그립기도 하고,
또 여러모로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다시 한 번 용기를 내어 봅니다.

이번 주 일요일 오후 2시,
장소는 코엑스 입니다.

만나서

각자 자신이 속한 세상의 이야기들을
서로에게 약간이나마 들려 주고 또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전..

당신의 세상이 궁금합니다..



   2004년 08월 30일 Mon ( 338 )
다녀오겠습니다.



그 모든 건 내가 극복해야 할 일 입니다..

건강히 다녀 오겠습니다.


   2004년 08월 26일 Thu ( 337 )
집으로 가는 길...

바로 어제 일이다.


저녁 조금 늦게 집에가는 길이었다.

점심에 먹은 밥이 유일한 식사인 날이었기에,

배가 무지 고팠다.

거짓말 안 보태고 약간 휘청댈 정도로 허기가 졌다.

'뭐라고 먹어야지 큰일 나겠군.'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문뜩 아침에 싸갖고 나온 훈제 계란 한 개가 생각났다.

'빙고!'

가방을 뒤적여 계란의 상태가 양호한 걸 확인!

플랫폼으로 들어오는 전철을 보며,

차량 통로사이에 기대어서 사람들이 안보는 사이에 얼른 삼켜야 겠다는 계획을 자연스레 머리속에 세웠다.

그런데 그 순간..

뒤에서 누가 등을 두드리길래 쳐다보니 울 사무실 과장님..

" 집에 가는 길인가? 같이 가세"

(-_-);;

울 동네 사시는 과장님이셨다...

어색하게 같이 전철을 오르며 물었다.

" 저녁은 드셨어요? "
" 아니. 집에가서 먹어야지."


상황이 이러니,
차마 가방에서 계란을 꺼내 혼자 먹을 수가 없었다..
(-_-)+

정말 배가 무지 하니 고팠고,
정말 어지러웠다.

드디어 동네에 도착.

혼잡한 역을 빠져나와 드디어 한적한 길에 들어섰고,
현기증을 참으며 가방에서 계란을 꺼냈다.


' 하!아! 계.란.이.다! '


떨리는 손으로 계란을 살짝 누르니 깔끔하게 윗면이 쏙 까졌다.

내 사정을 아는지 먹기 좋으라고 껍질도 잘 까지는 구나 싶었다.

아랫 부분을 잡고 그대로 입안으로 넣었다.

계란이 입안에 1/3 쯤 들어가 혀가 계란 표면에 닿는 순간

쓕~ 하면서 손으로 잡고있는 아랫쪽 반쪽의 껍질에서 계란이 튀어나왔다.

그리고는 그 다음 순간 내 눈에 보인건,
바닥을 뒹굴고 있는 계란...


입안에도 들어갔었다...

혀에도 닿았었다...


하지만...

결국은 바닥을 뒹굴고...

왼 손 에는 눌려버린 계란껍질 반쪽만이...


망.연.자.실...


그대로 그 자리에 선 채
바닥에서 스핀 돌고 있는 계란을 쳐다 보면서 조금도 움직일 수 가 없더라...


그 뒤 집에 오는 10여 분,
내가 어떻게 집에 왔는지 기억도 잘 안난다.

다만

밥 좀 잘 먹고 다녀야겠다.. 는 생각과 함께

눈물이 찔끔했다...



   2004년 08월 25일 Wed ( 336 )
여유의 조건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데는

어렵지 않고 이유가 없다지만,

그 것을 이어가기에는 만만치 않은 조건들이 필요하다.



또.한.


길을 가다 누가 옆에서 넘어졌을 때,

자연스럽게 손을 내밀 수 있는 배려와,

그 손을 밝은 미소로 잡고 일어설 수 있는 여유가


누구에게나 필요한 거라고

느끼곤

한다.


   2004년 08월 24일 Tue ( 335 )
아~~

날씨 좋~다~~


[이전 글] [1].. 21 [22][23][24][25][26][27][28][29][30]..[68] [다음 글]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oort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