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야기
 당신의 흔적
 과거의 잔재
 MusicPlay~!!
 
나의 목표
   - 운동하기
   - 부지런해 지자
   - 게시판을 꾸준히 볼 것!
   - 책도 계획을 세워 꾸준히!
   - 목표를 잊지 말자!


문득 드는 생각
:) - hogata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주는 괴. . .
잘 지내냐? 난 순진이다. 올만에 여기 들어오니 반갑네. 자주자주 보자구~~~ - 순진이
더 많이..
귀여워~ 딱이네 ㅎㅎ - 마늘양
2008년 여름끝. 그러나 가을은 . . .
제 근황도 간략히... - 전 여전히 구리... 머네요. - 비싼 음료 끊은지 오래에요. - 커피도 역시 집에. . . - pusill
더 많이..
화이팅!! - hogata
스팸방지 시스템 가동 3일째!
우와 대단해! - hogata
For a reason
하이룽! - hogata
시간여행자의 아내 - The Time . . .
아 나도 책좀 읽어야 하는데 =.= 메마른 나날이여.. - hogata
초콜릿의 뒷 맛이 쓴 이유
그래서 나는 초콜렛을 전혀 받지 않았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 . . - 불량소년
너구리...
하하하... - pusill



도움말 보기
이전 단어들 보기
NG(2) 38
대장메뚜기
goodbye(1) 39
energy 40
morrie
yes(1) 41
sex(1) 42
불량소년
xyz(2) 43
doortts
zax(2) 44
불량소년
jj 45
j
위에 j는 준식이고 jj는 준식♡지선이래.. (-┏)(1) 46
hogata
jola man 47
B형
negative 48
ex(3) 49
대장메뚜기
xpeed(1) 50
doortts 51
무씸왕
season(1) 52
doortts
nobody 53
아무도 ... 않다
yellow 54
희망
wonderful(1) 55
doortts
light 56
isyoon
tdd 57
tdd
시즌 5.
What is marix?

::끝말
 Sign 
execute time : 0.49716 sec
보기드문 단어들은 코멘트로 뜻을 달아주세요!(^_^);;


끝말잇기 시즌 4. End
분합니다!

아! 분합니다! '불량소x'스캐럽(젠장, 난 그게 뭔지도 잘 모른다구!!) 한방에 한 시즌이 끝나고 말았습니다. 앞으로 스캐럽! 금지 되겠습니다.(-_-) 참고로 원소이름도 금지 되겠습니다.
흠흠.. 어쨌든 시즌의 신선한 단어상은 hogata군의 '닝기리' 에게 돌아갔습니다.



하.여.튼!! 주인장, 본인, 불타오르고 있습니다요!! (우욱~!!!)


끝말잇기 시즌 3. part 2 End
쉽니다!

그동안 참여해 주신 분들 덕분에 많은 영화에 대해서 배우고, 또 다시 떠올리며 즐거웠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래 오래가버린 듯 하여 이쯤에서 마무리를 지을까 합니다. 다음에 시작할때는 시스템도 좀더 손봐서, 더더 즐겁고 유쾌한 놀이(?)가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


끝말잇기 시즌 3.
당황스런 엔딩!

사상초유의 숫자, 단 세 개만으로 시즌 3이 끝났습니다. (시즌이란 단어가 무색한 순간이군요.) 이번엔 한 석달쯤 가야지~ 하고 맘 먹었었는데, 그 충격이란... 어쨌든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드림님"티파니에서 아침을" 이었슴다. 시즌 winner가 되신걸 축하드립니다. (^_^)/~
그런데 이번엔 시즌4로 바로 넘어가지 않고 시즌3. part 2 를 진행할까 합니다. 그리고 규칙도 약간 바꾸었습니다. 단어자체가 아닌 공통코드연결입니다.


part2. Guide
이를테면 이런게 가능한거죠.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자~ 봅시다.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장님이 주인공,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알파치노가 주연 ... 아시겠죠?

그럼 시즌 3, part 2 시작입니다.(^_^)


끝말잇기 시즌 2.
End!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대장메뚜기님"거지근성" 이었슴다. 사자성어는 역시 좀 어려웠던것 같습니다. 다음 시즌은 좀더 재밌는 걸로 해야 겠슴다. 음.. 영화제목 끝말잇기는 어떨까 생각중이네요

그럼 시즌 3는 월요일부터 바로 시작하겠슴다


끝말잇기 시즌 1.
대망의 종료!

마지막 단어는 morrie님"용솟음" 이었슴다. 의외로 '음'을 잇지 못하였더군요. 이상하네.. '음악','음치' 등등등 많았는데... (...) 하여튼...

그럼 시즌 2는 조만간에 다시~~ (^_^)/~ 감사합니다.
(휘리릭~)

















since 2000.3.27


doortts 단어 사전


현재 9


 Login   Join   

   2002년 08월 26일 Mon ( 21 )
Ave Maria
아베 마리아,

아베 마리아 성모여

방황하는 내 마음 그대의 앞에 꿇어 앉아 하소하노니
들으옵소서 내 기도드리는 마음 평안히 잠들게 하여주소서
어리석은 자의 기도를 성모여 돌보아 주옵소서

아베 마리아 성모여

아멘


   2002년 08월 26일 Mon ( 20 )
무지개
" 압니다. 나도 알아요. 미친소리 처럼 들리리란걸
강 동쪽에서 시간의 균열을 찾았다는 그런 이야기..

하지만 중요한건 말이죠...

당신도 알듯이, 개가 무지개를 찾는 것보다 미친 짓은 없을 거요.

개는 색맹이거든.

그들은 색을 보지 못한답니다.
우리가 시간을 보지 못하듯.

우리는 단지 느낄 뿐이죠.

오... 시간이 지나는 건 느낄 수 있죠.
하지만 그걸 볼 수는 없어요.

그것은 안개에 가린듯 하니까.

그건 마치...초음파 기차를 타고 있다는 것 같다고나 할까요

하지만 우리가 그 기차를 멈출 수 있다고 생각해 봐요.

그 기차를 멈추고,
밖에 나와서 주변을 둘러보는 거죠.

그리고 시간을 봐봐요. 진실이 무엇인지...

우주와 세상과 개에게 있어서의 색깔처럼 상상할 수 없는 것들.
당신이 앉아있는 의자처럼.

그리고 우리가 서로 볼 수 있는 것 처럼... "

- From Kate and Leopold

   2002년 08월 24일 Sat ( 19 )
영화가 주는 것들


때때로 느끼지만, 영화는 잘 골라 보아야 한다.
왜냐하면 전혀 예상치 못한 영화가 때로는
단순히 편한자세로 콜라 팝콘 먹으며  볼 수 없게 되버리기 때문이다.

며칠전에 본 '오아시스'가 내겐 그랬다.
영화가 해피엔딩인지 배드엔딩인지 묻는다면,
내 대답은 '글쎄... ' 다.

2시간이 넘는 상영시간이지만,
전혀 길게 느껴지진 않았다.

여담으로 누가 내게 '내 인생의 영화'를 골라 보라고 한다면,

단연 시네마 천국(Cinema Paradiso)과 화양연화(花樣年華)를 꼽을 것 같다.

둘 다 쉽게 잊혀지지가 않는다는 점에서,
영화를 본 시간보다 보고 난 후에 그 영화를 떠올리는 시간이
훨씬 길었다는 점에서,
어떤 식으로든 날 조금이나마 성장시켰다는 점에서,

내 인생의 영화라고 꼽는데 서슴치 않을 것 같다.

   2002년 08월 22일 Thu ( 18 )
Reset



During The days...

I thought about a lot of things...like where I was,
where I am, where I'm going and what I'd got myself into.

I thought I was going to die like this.

So I told everything there was to tell about my mind...
About life after that day, behavior after that time, and knowing of my weakness...

I just said things as what came to mind.
But then I started to wonder.

It was real?

It can't be happening. It must be a dream.
Really bad dreams...

I couldn't believe it was true.
I... I wanted it just a dream. then when I'd opened my eyes,
everything would be returned to be normal. just like what it was.

but It was nothing changed.
I was only one who was left there,
and had to keep going on my life... alone...

Hardest things to be accepted,
It would be...very different life to what it was.

I was there,
but now here and must go with all of emotions in only my heart.
Sorrows and hatred feelings by, and all of myself...

I appreciated the fact that she was trying to cheer me up.
But It was just trial, not knowing what it was.

At that time, all I could think about was...everything that
happened to me-all this-started with myself.


I remember the sky,
and can figure the clouds, moon that I saw at that night.

Then...

what I thought then? what I felt then?

I...

I began to realize how different world was from my very few days ago.

And I asked to me,
'Can you? Can you return?'

I didn't know anything. I couldn't say anything.

It is funny, isn't it? damn foolish funny?

After all,
the day after, I'd been tried to abandon myself desperately.

Maybe this wasn't such a good idea after all.
But I had never felt anything like it in my life.
I couldn't bear a bit of emotions.

Just wandering... floating... and so on.

I was fooling myself.
...whispering again.

'Can you? can you? can you? can you? ... '

Remaining was a (meaningless) sigh, and laugh..
Laughing must have been the only thing keeping me going.
(although aching me 'laugh')


I had to stop myself from hating by myself.

She said, "Have I to tell 'I'm sorry' ? "
I said, "NO. It's fine. Don't need it"

She's "sorry".
My "fine".

...

How I couldn't laugh?


At that moment, somehow, I felt I didn't belong anything.
I'd known. I knew. I know.. I know...

But...

but Why not?
Why I can be?
Why It could be?

well...
I don't know this time. I can't tell anything.

But Maybe Someday... I'll know it.

and maybe...

maybe you'll know it... too.

At now, all I know about was,
I must keep going.

Then I'll just do think only that one.

OK! Good Luck!


   2002년 08월 12일 Mon ( 17 )
Cool & Foolish

I'm runnig into the Cool and Foolish game..

Please, Don't leave me alone...


   2002년 08월 11일 Sun ( 16 )
길고도 멀고도 긴 일요일.

임진강행 표를 끊어서 무작정 올라탄 기차.
임진강이 어디쯤인지, 어떤 의미인지 알지도 못하면서
'강'이라는 단어때문에 끊어버린 표.

비록 강은 보지 못했지만,
시원한 바람과 한적한 주변의 풍경은
내 마음의 때를 지워주는 듯 했다.

뭐, 결국 오늘 보게 된 강이란 '한강'이 되어버렸지만,
무작정 교외로 떠났다 온 하루치고는
이정도면 꽤 괜찮치 않나 싶다.

...

밤바람이 제법차다.
설마 벌써 가을이 오려는건 아니겠지?
(물론 입추, 말복 다 지났긴 하지만)

   2002년 08월 10일 Sat ( 15 )
주간보고
에헷!! 로그가 며칠이나 밀렸네요.!!
바쁘다는 핑계를 대기에는 너무나 무책임한 발언이지만,
바쁘군요. 오늘은 아에 배째주의로 회사에서 이렇게 씁니다.

이번주는 (늘 그렇듯이) 나름대로 일이 많았군요.

옙. 화요일에는 무무무한 소모임도 잘 마쳤고요,
마르쉐에서 맛있는것들도 많이 많이 먹었습니다.

인상깊었던 음식은 '홍콩롤'...
매우~ 매우! 맛있지만, 조심해야 할(?) 메뉴 입니다...
(보통 사람들이 '홍콩간다~'라는 표현을 쓰는 이유와 연관이...? (-_-)
하여튼 마르쉐 홈 메뉴에는 존재하지도 않는 묘한 음식)

목요일은 늦게까지 회사에서 일하다 집에오니 새벽 5시..
(그리고 보니 이번주에는 새벽 3시전에 잔 날이 하루도 없네..)

뭐, 그랬네요.. 그리고 수요일, 금요일은 음.. 음.. 입니다..(^_^)
오늘은 푹~ 쉬어서 재충전을 해야 겠네요.

주말 일기예보
오늘 비. (오전60% 오후 80%)
내일 비. (오전90%)

주말내내 거의 확실시 로군요.

[이전 글] [1]..[61][62][63][64][65] 66 [67][68]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oort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