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8. 쉬운 길
  from  
by  doortts at 2005년 03월 14일 Monday , Hit : 5893  

좋은 사람이란 무엇인가?
어떻게 사는 것이 옳은가?


쉬운길로 가면 어떨까?

.
.
.

쉬운길이란 따뜻한 목욕물 같아서
들어가 몸을 뎁히고 기대 누워 있다보면
나오기가 싫어진다.

해야 할 일도 좀 미루고,
시간도 좀 늦추면서 그 순간에 영위를 찾게 된다.

생각을 멈추고 몸의 안위를 찾다보면,
소중한 시간들과 많은 기회들이 사라져 버리고 없는데,

말이다..


때때로 느끼는 거지만,

여유와 게으름의 구별이란 고작해야 눈과 비의 차이점 정도인지라,
현재가 어떤 상태냐에 따라 그 순간의 모습이 결정되는 것 같다.

손을 놓고 자기 자신에 대한 애정을 느슨하게 하면,
바로 그 순간부턴 나아가는 길이 반대가 되버릴 수 있는 것 처럼 말이다.

역시 생각해 보면,

타인에 대한 애정과 관용보다
스스로에 대한 애정과 관용을 잃지 않는게
훨씬 더 어려운것 같다..



 
가끔은 쉬운 길을 택해 보는게 좋을 거 같아요.
당근과 채찍을 적절히 활용해야.. 숨 쉴 틈이 생기죠.. ^^
p 2005-03-21 11:15:06 x


(Sunday)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읽음
158   유감십년으로 사라진 나 doortts 2009/06/06 107845
157   Hard time doortts 2008/02/24 6318
156   단 한번도 doortts 2007/09/26 5865
155   Far and away [1] doortts 2007/02/11 6083
154   일자리 옮기고 나서 쓴 자기 소재 AtoZ [5] doortts 2005/07/06 6849
153   내 사진 doortts 2005/07/02 6833
152   어떤 용서에 대한 이야기 doortts 2005/06/08 6162
151   Same people, Different world [1] doortts 2005/04/06 5975
  쉬운 길 [1] doortts 2005/03/14 5893
149   4년의 끝 [2] doortts 2005/01/29 6077
148   그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doortts 2005/01/27 5579
147   무단 광고글에 대한 토의 [4] doortts 2005/01/09 5958
146   결핍 - The mirror side of the Lack [1] doortts 2004/12/27 6017
145   [단편] 3년 전 쓴 단편 - Numerical Nonsense doortts 2004/11/08 5774
144   [단편] 9년 전에 쓴 단편 - 푸른 빛 doortts 2004/11/08 5476
143   [단편] 미소속으로 [1] doortts 2004/11/08 5485
142   아름다운 인생, 그리고 멋진 삶, 혹은 여유로운 일상 [2] doortts 2004/11/03 6452
141   [단편] 94년에 쓴 단편 소설 - 겨울나기 doortts 2004/11/01 5482
140   [사진] Hungry man in Tokyo... [4] doortts 2004/10/19 5924
139   Wanted and to be wanted [2] doortts 2004/10/12 5572

1 [2][3][4][5][6][7][8]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oort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