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 단 한번도
  from  
by  doortts at 2007년 09월 26일 Wednesday , Hit : 6355  

난 단 한번도 내 자신이
자랑스러웠던 적이 없다.

그래서 때때로 내 자신이 끔.찍.하다고 느끼곤한다.

자신을 사랑하지 않으면
남의 사랑을 받을 자격이 없다는걸
알기에

현재의 내가 받고 있는 애정들은
내겐 상처가 되는 애정이다.

언제쯤이면 나아지려나.


차라리 감정의 한 부분이 거세되어 버렸으면 싶곤 한다.





(Monday)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읽음
158   유감십년으로 사라진 나 doortts 2009/06/06 108709
157   Hard time doortts 2008/02/24 6754
  단 한번도 doortts 2007/09/26 6355
155   Far and away [1] doortts 2007/02/11 6503
154   일자리 옮기고 나서 쓴 자기 소재 AtoZ [5] doortts 2005/07/06 7282
153   내 사진 doortts 2005/07/02 7251
152   어떤 용서에 대한 이야기 doortts 2005/06/08 6604
151   Same people, Different world [1] doortts 2005/04/06 6394
150   쉬운 길 [1] doortts 2005/03/14 6336
149   4년의 끝 [2] doortts 2005/01/29 6523
148   그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doortts 2005/01/27 5986
147   무단 광고글에 대한 토의 [4] doortts 2005/01/09 6424
146   결핍 - The mirror side of the Lack [1] doortts 2004/12/27 6429
145   [단편] 3년 전 쓴 단편 - Numerical Nonsense doortts 2004/11/08 6197
144   [단편] 9년 전에 쓴 단편 - 푸른 빛 doortts 2004/11/08 5943
143   [단편] 미소속으로 [1] doortts 2004/11/08 5945
142   아름다운 인생, 그리고 멋진 삶, 혹은 여유로운 일상 [2] doortts 2004/11/03 6794
141   [단편] 94년에 쓴 단편 소설 - 겨울나기 doortts 2004/11/01 5935
140   [사진] Hungry man in Tokyo... [4] doortts 2004/10/19 6382
139   Wanted and to be wanted [2] doortts 2004/10/12 6011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oortts